3명이 뚝딱하니 수비 7명이 와르르... 새 무기 장착한 벤투호


홈 > LIKE 라운지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3명이 뚝딱하니 수비 7명이 와르르... 새 무기 장착한 벤투호

73 농구도사 0 189152
▲ 연계 플레이로 멋진 골을 넣은 권창훈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허윤수 기자] 4골이 터졌고 더 많은 기회가 있었다. 하지만 머릿속에 남은 장면은 단 하나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1일(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의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열린 몰도바와의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 친선 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김진규를 시작으로 백승호, 권창훈, 조영욱이 릴레이포를 터뜨렸다. 앞서 아이슬란드를 5-1로 제압한 한국은 유럽 원정 2연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했다.

이날 선발 라인업에서 눈에 띈 점은 공격진 구성이었다. 주로 원톱 시스템을 가동하던 벤투 감독은 이례적으로 투톱 카드를 꺼내 들었다.

조규성, 김건희로 이뤄진 공격진은 문전에 머무르기보단 좌우 측면으로 폭넓은 움직임을 가져갔다. 자연스레 2선 미드필더들의 침투가 활발해졌고 인상적인 장면도 나왔다.

후반 3분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권창훈이 툭툭 드리블을 쳤다. 조규성이 원터치로 공을 돌려놓으며 공간을 열어줬다. 순식간에 4명의 수비진을 벗겨낸 권창훈은 다시 한번 이대일 패스를 시도했다.

이번에는 김건희가 파트너가 되어 원터치로 다시 권창훈을 봤다. 수비진은 무용지물이었다. 골키퍼와 맞선 권창훈은 가볍게 골망을 흔들며 한국의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권창훈의 패스를 시작으로 3명의 선수가 8번의 터치를 주고받았다. 골키퍼를 포함해 7명의 수비진이 와르르 무너졌다. 탄탄한 기본기와 호흡으로 만들어낸 예술적인 득점이었다.

이로써 벤투호는 공격 진용에서 한 가지 옵션을 더 고려할 수 있게 됐다. 손흥민과 황의조를 향한 집중 견제를 생각할 때 의미 있는 발견이었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은 투톱 전략에 대해 "대부분 경기에서 원톱으로 진행했지만 다른 걸 시도해봤다. 레바논전까진 시간이 남아있기에 어떻게 나갈진 지켜봐야 한다"라고 총평했다.
0 Comments

영상센터


스포츠뉴스


LIKE TV 포인트 랭킹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