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겨냈는데…권창훈, 이번엔 부상 악재 '6주 결장 예상'


홈 > LIKE 라운지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코로나 이겨냈는데…권창훈, 이번엔 부상 악재 '6주 결장 예상'

54 NPC히어로 0 37813

89ef4d87a2ba4a449c26909a3f0d9521_1610596771_6652.jpg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권창훈(27·프라이부르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털어내고 그라운드에 돌아온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부상 악재를 만났다.

독일 축구 전문매체 키커는 13일(현지시간) 권창훈이 종아리뼈 윗부분 부상으로 6주가량 결장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권창훈은 지난해 11월 멕시코, 카타르와 오스트리아 원정 평가전을 앞둔 한국 국가대표팀에 합류했을 때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평가전엔 출전하지 못한 채 독일로 돌아간 그는 약 한 달 동안 그라운드에 서지 못했다.

지난달 16일 샬케와의 분데스리가 12라운드 원정부터 팀과 동행하기 시작한 권창훈은 두 경기 벤치를 지키다 이달 2일 호펜하임과의 리그 14라운드에 시즌 첫 선발 출전하며 회복을 알렸다.

그러나 이후 훈련 중 충돌로 입은 부상 탓에 쾰른과의 15라운드에 나서지 못했고, 검사 결과 종아리뼈 윗부분을 다친 것으로 확인돼 다시 장기 결장이 불가피해졌다.

크리스티안 슈트라이히 프라이부르크 감독은 "권창훈은 3∼4주 코로나19를 앓고서 훈련을 잘 소화했기에 호펜하임에 동행했고, 경기를 잘 뛰어줬다. 쾰른전에 선발로 나설 수도 있었다"며 안타까워했다.

최근 리그에서 5연승을 포함, 7경기 무패(5승 2무)의 상승세를 탄 프라이부르크는 권창훈의 공백 속에 17일 선두 바이에른 뮌헨과의 리그 16라운드 원정 경기를 준비한다.

지난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독일축구협회(DFB) 포칼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까지 제패하며 유럽 최강자로 우뚝 선 바이에른 뮌헨은 위기에서 프라이부르크를 만난다.

뮌헨은 리그 지난 라운드에서 묀헨글라트바흐에 2-3으로 역전패한 데 이어 이날은 포칼 2라운드에서 이재성(29)이 뛰는 2부리그 팀 홀슈타인 킬에 승부차기 끝에 덜미를 잡혀 공식전 연패에 빠졌다.















#코로나 #권창훈 #스포츠중계, #무료스포츠중계, #스포츠중계무료, #고화질스포츠중계, #스포츠분석, #스포츠종합분석, #라스프리미엄분석, #와이즈토토분석, #해외축구분석, #해외#축구중계, #해외실시간중계, #실시간티비중계, #고화질축구중계, #드라마다시보기, #티비다시보기, #먹튀검증커뮤니티, #먹튀, #카지노먹튀검증커뮤니티, #카지노#먹튀, #안구정화, #챔피언스리그중계, #유로파리그, #nba, #mlb, #nhl, #kbo, #npb, #ufc, #epl, #라리가, #세리A, #분데스리가, #kbl, #wkbl, #kovo, #k리그, #j리그, #v리그 #라이크티비



0 Comments

영상센터


스포츠뉴스


피해사례


LIKE TV 포인트 랭킹 20